2013.08.19 23:05

한비자의 충언 : 설득도 일단 상대방 마음의 문을 열어야 가능한 법



고문기업인 K사의 최부장. 업무때문에 알고 지낸지 5년이 됐는데 아주 강직한 성품이고 항상 정도를 걸으려고 하는 분이다.

최부장이 놀라운 것 중의 하나가 CEO에게 항상 직언을 한다는 것이다.

다른 사람들이 에둘러 피할 수도 있는 내용을 최부장은 항상 돌직구를 날린다.

그런데 문제는 최부장의 회사 내 평가가 좋지 않다는 것이다.

조사장은 자꾸 최부장을 피하거나 최부장과의 면담을 피하는 것이 아닌가.

벌써 임원을 달았어야 하는데 계속 임원승진 과정에서도 누락되고 있다.

최부장은 사석에서 '이젠 나도 이 회사를 떠나야 하는 거 아닌지 모르겠습니다. 제 충언이 제대로  받아들여지지 않으니 말입니다.'





● 인용


옛날에 탕왕(湯王)은 훌륭한 성인이고 이윤(伊尹)은 뛰어난 지자(智者)였습니다. 그 뛰어난 지혜로 무려 70회나 설명드렸는데도 받아들여지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자신이 직접 솥과 도마를 들고 주방일을 맡아 가까이에서 친숙해진 다음에야 비로소 탕왕이 그 현명함을 알고 등용하였던 것입니다.


이처럼 뛰어난 지혜로 훌륭한 성인을 설득해도 반드시 받아들여지는 데에 이르지 않는다고 말한 것은 바로 이윤이 탕왕을 설득했던 경우를 가리킨 것입니다.


- 난언(難言) 편 중에서 -


※ 이윤 – 탕왕 때의 재상, 하(夏)왕조를 타도하고 은(殷)왕조를 새로 여는 데 공이 컸음.







● 생각


한비자의 이 대목을 읽고, 혹시라도 ‘야, 이거 너무 교활한 거 아닌가?’라고 말할 사람도 있을 것이다.


하지만 한비자는 대단히 현실적인 지적을 하고 있다.


아무리 좋은 뜻을 가진 신하가 그 좋은 뜻을 전달하려 해도, 리더가 이를 ‘받아들일 준비’가 되어 있지 않은 상황에서는 무용지물이 된다는 점을 설파하고 있다.


뛰어난 이윤 역시 ‘논리로서의 설득’이 먹혀들지 않자, 스스로 몸을 낮춰 요리를 배운 후 ‘요리사’로서 맛있는 음식으로 ‘왕과 친숙해 진 후에서야’ 자신의 뜻을 관철시킬 수 있었음을 말하고 있다.

 


‘이렇게 좋은 정책과 뜻을 왜 몰라 주는 거요?’라고 리더를 비난하는 충신.


자신의 몸을 낮추더라도 리더의 마음에 들게 한 후 충언을 하는 충신.


한비자는 힘든 길을 통해서라도, 훌륭한 뜻을 관철하기 위해서는 리더로 하여금 자신에게 호감을 갖게 하는 노력을 하라는 현실적인 조언을 하고 있다.


결국, 설득을 위해서는 상대방으로 하여금 나에 대해 호감을 갖도록 해야 한다는, Ethos가 중요하다는 아리스토텔레스의 설명과 한비자의 비유는 괘를 같이 하는 것이라 본다.


 

Posted by ETHOS 조우성변호사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3.02.01 21:42

누군가가 호의를 베풀었을 때


사람의 마음이란 다들 비슷해서 자신이 누군가에게 호의를 베풀었으면 상대방도 그 고마움을 알아주고 그에 대한 평가를 해주기를 은근히 바랍니다.


그 고마움의 표시나 평가가 꼭 '돈'일 필요는 없습니다. 감사의 표시는 말이나 글로도 얼마든지 할 수 있답니다.


저의 예를 들어보겠습니다.


저도 변호사 업무를 하다보면 지인들(A, B)의 소개로 어느 분을 상대로 법률상담을 진행하거나 시간을 내어 조언을 하게 됩니다.


그런데 그 후의 반응에 따라 제 마음이 다르게 반응하는 것을 발견하곤 합니다.


(1) A의 반응


좀 있다가 전화가 걸려 옵니다.


"어이, 조변호사. 도대체 어떻게 상담을 했길래, 그 양반이 난리도 아니네. 완전 고마워하는데? 진짜 대단하다. 정말 고맙네. 자네 덕분에 내 체면이 살았어. 변호사 친구 있으니 정말 좋네. 하하"


그럼 전 다소 up된 마음으로 이렇게 반응합니다.


"그래? 내가 뭐 특별히 한 건 없고 몇가지 포인트만 지적했는데. 혹시라도 더 궁금한 게 있으면 언제든 연락하라고 해."


아까 상담받았던 그 분에 대한 인상도 좋아집니다.


(2) B의 반응


아무런 연락이 없습니다. 그래서 제가 먼저 전화를 해 봅니다. 그 분 상담내용에 대해서 어떻게 말씀하시더냐고 물어 봅니다.


그러자 B가 지나가는 말로 이렇게 말합니다.


"응. 그래. 도움됐다고 하더라."


그럼 전 머쓱해서 이렇게 답하죠. "응, 그래."

이 경우에는 B에 대해서나, B의 소개로 온 그 분에 대해서나 별로 신경이 쓰이지도 않고 좀 불쾌하기도 합니다.



이게 사람의 마음인가 봅니다.


주위에서 하나의 작은 호의라도 받게 되었을 때, 상대방이 예상하는 감사표시의 2배 정도를 하십시오. 그러면 그 분이 여러분의 써포터가 되어 드릴 겁니다.


존 듀이의 말처럼, 사람은 누구나 '존중받고 싶은 욕구', '스스로가 중요한 사람이라고 인정되고 싶은 욕구'가 있답니다.


감탄사와 칭찬으로 감사의 표시를 격하게 하십시오. 여러분들을 정말 매력적인 사람으로 만들어 드릴 겁니다.






Posted by ETHOS 조우성변호사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3.01.04 02:49

조우성변호사의 비즈니스 ETHOS : 누군가가 호의를 베풀었을 때

분류 : 비즈니스 Ethos > Empathy


사람의 마음이란 다들 비슷해서 자신이 누군가에게 호의를 베풀었으면 상대방도 그 고마움을 알아주고 그에 대한 평가를 해주기를 은근히 바랍니다.


그 고마움의 표시나 평가가 꼭 '돈'일 필요는 없습니다. 감사의 표시는 말이나 글로도 얼마든지 할 수 있답니다.


저의 예를 들어보겠습니다.


저도 변호사 업무를 하다보면 지인들(A, B)의 소개로 어느 분을 상대로 법률상담을 진행하거나 시간을 내어 조언을 하게 됩니다.


그런데 그 후의 반응에 따라 제 마음이 다르게 반응하는 것을 발견하곤 합니다.


(1) A의 반응


좀 있다가 전화가 걸려 옵니다.


"어이, 조변호사. 도대체 어떻게 상담을 했길래, 그 양반이 난리도 아니네. 완전 고마워하는데? 진짜 대단하다. 정말 고맙네. 자네 덕분에 내 체면이 살았어. 변호사 친구 있으니 정말 좋네. 하하"


그럼 전 다소 up된 마음으로 이렇게 반응합니다.


"그래? 내가 뭐 특별히 한 건 없고 몇가지 포인트만 지적했는데. 혹시라도 더 궁금한 게 있으면 언제든 연락하라고 해."


아까 상담받았던 그 분에 대한 인상도 좋아집니다.


(2) B의 반응


아무런 연락이 없습니다. 그래서 제가 먼저 전화를 해 봅니다. 그 분 상담내용에 대해서 어떻게 말씀하시더냐고 물어 봅니다.


그러자 B가 지나가는 말로 이렇게 말합니다.


"응. 그래. 도움됐다고 하더라."


그럼 전 머쓱해서 이렇게 답하죠. "응, 그래."

이 경우에는 B에 대해서나, B의 소개로 온 그 분에 대해서나 별로 신경이 쓰이지도 않고 좀 불쾌하기도 합니다.



이게 사람의 마음인가 봅니다.


주위에서 하나의 작은 호의라도 받게 되었을 때, 상대방이 예상하는 감사표시의 2배 정도를 하십시오. 그러면 그 분이 여러분의 써포터가 되어 드릴 겁니다.


존 듀이의 말처럼, 사람은 누구나 '존중받고 싶은 욕구', '스스로가 중요한 사람이라고 인정되고 싶은 욕구'가 있답니다.


감탄사와 칭찬으로 감사의 표시를 격하게 하십시오. 여러분들을 정말 매력적인 사람으로 만들어 드릴 겁니다.






What is 비즈니스 ETHOS?

아리스토텔레스는 매력있는 사람, 존경받는 사람에게는 ETHOS라는 덕목이 있다고 했습니다. 비즈니스를 진행함에도 ETHOS는 여러분을 더 빛나게 해 줄 것입니다.

저는 Ethos의 구성요소를 머릿글자를 따서 다음의 네 가지로 분류해 보았습니다.

1) E - Empathy(공감능력)

2) TH - Thoughtful (사려깊은, 지혜로운)

3) O - Objective (객관적인, 냉철한, 목표지향적인)

4) S - Self Improvement (자기계발) / Skill (비즈니스 기술)



Posted by ETHOS 조우성변호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튼튼아빠 2012.06.04 01: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칭찬의 힘은 실로 놀랍습니다. 제가 수요일마다 수업하는 수원민들레학교 단기과정의 중3학생은 예전에 칭찬은 커녕 구박과 잔소리만 받았다며 앞으로 최고의 오토바이 엔지니어가 되겠다며 어떻게 하면되는지 꼼꼼히 묻더군요. 작은 관심과 칭찬이 상대에겐 큰 희망과 용기를 불어넣어 줄 수 있는것 같아요.^^*

2012.04.29 02:21

조우성변호사의 에토스이야기 : 사람에게 호의를 베풀 때의 마음가짐


분류 : Ethos > Thoghtful

What is ETHOS?

매력있는 사람, 존경받는 사람에게는 아리스토텔레스가 말하는 Ethos가 있다고 생각됩니다.

저는 Ethos의 구성요소를 머릿글자를 따서 다음의 네 가지로 분류해 보았습니다.

1) E - Empathy(공감능력)

2) TH - Thoughtful (사려깊은, 지혜로운)

3) O - Objective (객관적인, 냉철한, 목표지향적인)

4) S - Self Improvement (자기계발)


여러모로 생각하게 하는 글이라서 인용합니다.

……….

앤드류카네기의 친구 중에 사람들을 돕는 것을 좋아하는 사람이 있었다.

친구들 중 그의 도움을 한두 번쯤 받지 않은 사람이 없었다.

그런데 정작 그가 어려움에 처해 예전에 자신이 도움을 주었던 친구들을 찾아가 도와달라고 했더니 모두들 외면하는 것이 아닌가.

그가 친구들을 배은망덕하다고 비난하자 카네기가 충고했다.

 

“첫째, 자넨 사람을 알아보는 능력이 부족하군. 감사할 줄도 모르는 사람은 도와줄 가치가 없네. 그건 자네가 사람을 잘못 본 탓이야.

 

둘째, 자네가 사람을 도와주는 방법이 잘못되었네. 사람들을 도와줄 때에는 상대가 감사하는 마음을 가질 수 있도록 해야 하네.

 

셋째, 자네의 마음가짐이 잘못되었네. 사람들을 도와줄 때에는 스스로 착한 일을 하고 있다고 생각하거나, 자신이 상대보다 물질적으로나 인격적으로 우월하다는 생각을 가져서는 안 돼. 그저 내가 할 수 있는 작은 일을 하고 있다고 생각해야 하네.”

…..

 

carne

 

개인적으로 첫째와 셋째 요건은 많이 들어봤는데, 두번째 요건은 처음 들어봅니다.

하지만 아주 마음에 와 닿습니다.


Posted by ETHOS 조우성변호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윤대진 2012.02.26 11: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두번째도 그렇지만, 전 첫번째도 모르고 있었습니다...무조건적으로, 댓가를 바라지 말고 도우라는 말이 있어서...

    그렁., 자연히, 사람을 구분하고, 그 사람과는 교류를 끊어야 하는데...
    어쨋든, 다시 곰곰ㅅ니 생각해봐야 겠습니다,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2. 윤대진 2012.02.26 11: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두번째도 그렇지만, 전 첫번째도 모르고 있었습니다...무조건적으로, 댓가를 바라지 말고 도우라는 말이 있어서...

    그렁., 자연히, 사람을 구분하고, 그 사람과는 교류를 끊어야 하는데...
    어쨋든, 다시 곰곰ㅅ니 생각해봐야 겠습니다,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3. 2012.04.25 08: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4. sac longchamp 2013.04.11 15: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본 논문은 주로 중국어 높임법과 한국어 높임법의 종류를 소개하고 비교함으로써 중국어 높임법이 한국어 높임법보다 발달하지 못한 원인을 찾으려고 한다 http://c.pandoraoutls.us pandora charms che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