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우'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3.01.05 한비자의 충언 : 상과 벌은 때와 정도에 맞아야 한다.
2013. 1. 5. 20:40

한비자의 충언 : 상과 벌은 때와 정도에 맞아야 한다.


● 인용


현명한 군주가 상을 줄 때에는 포근함이 마치 시우(時雨 ; 때 맞춰 내리는 고마운 비)와 같아서 백성들은 그 혜택을 좋아하며,


벌을 줄 때에는 무서운 것이 마치 천둥소리와 같아서 신성(神聖)일지라도 그 노여움을 달랠 수 없다.


그래서 현명한 군주는 상을 아무렇게나 주지 않으며 형벌을 용서하지 않는다.

 


상을 아무렇게나 주면 공신도 그가 할 일을 게을리하게 되고,

형벌을 용서하면 간신이 쉽게 잘못을 저지르게 될 것이다. 


그런 까닭에 정말 공이 있다면 비록 멀고 낮은 신분의 사람일지라도 반드시 상을 주어야 하며,

정말 허물이 있다면 비록 친근하고 총애하는 사람일지라도 반드시 처벌해야 한다.



멀고 낮은 신분인 자가 반드시 상을 받게 되고,

친근하고 총애하는 자도 반드시 처벌당하게 된다면


멀고 낮은 신분인 자가 일을 게을리하지 않을 것이며,

친근하고 총애받는 자도 방자하게 굴지 않을 것이다. 







● 생각


한비자에 대한 잘못된 이해 중 하나가 공포정치나 전제정치를 무조건 옹호한 것으로 인식하는 점이다.

한비자는 군주로 하여금 때에 맞는(timely) 상을 내려야 하며(時雨), 아무리 측근이라 하더라도 잘못이 있을 경우에는 공평무사하게 처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래야 '영(令)'이 설 것이다.




Posted by ETHOS 조우성변호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