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 1. 6. 20:01

한비자의 충언 : 절대 건드리지 말아야 할 부분이 있다.



● 인용

 

용을 잘 길들이면 탈 수도 있지만 그 목 밑에는 한 자 가량이나 되는 역린(逆鱗)이 있다.

만약 그것을 건드리게 되면 반드시 죽임을 당하고 만다.


마찬가지로 군주에게도 이러한 역린이 있다.

군주를 설득하려는 사람이 그 역린을 건드리지 않고 군주를 화나게 하지 않는다면 설득에 성공할 수 있다.



● 생각

 

한비자에서 가장 유명한 단어인 ‘역린’.

이는 일종의 비유(메타포)로 보아야 할 단어이다.



군주만 역린이 있으랴.


역린은 심리학에서 본다면 ‘핵심 컴플렉스(Core Complex)’로 치환할 수 있으리라.



집안 형편이 어려워 학업을 중단했던 과거가 있는 사람에게 ‘무식하기는…’


취직 못한 청년에게 ‘아직도 놀아?’


여드름 심한 사람에게 ‘너 여드름 엄청 심하다. 피부과 가봐!’


와 같은 말은, 자기는 아무리 관심과 애정으로 한 말 일지라도 듣는 사람으로선 큰 상처가 될 수밖에 없으리라.


 


다른 사람이 몰라주기를 바라는 것,

키나 외모 같은 신체적인 결점, 출신이나 학력 같이 밝히고 싶지 않은 약점,

결혼이나 취업 또는 성적 같이 남과 비교해 부족한 점, 지나간 과거의 실수들.


누구나 이런 부분 한 가지는 갖고 있다.


그것이 사실이라도,

그것이 상대방의 컴플렉스이고 불편해 하는 사실이라면 그냥 덮어주는게 나을 것이다.

누구든 자기의 아픈 곳을 찔러대는 사람을 좋아할 사람은 아무도 없으니까.






"상처가 있는 사람을 위로하는 가장 좋은 방법은 그 상처를 건드리지 않는 것이다.


빅토르 위고의 <레 미제라블> 中  "





Posted by ETHOS 조우성변호사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3. 1. 6. 03:32

<'나는 Lawketer다'> 거래를 거절당했다고 상처받지 말라


** 전문직, 컨설턴트, 1:1 서비스 제공자를 위한 마케팅 강의 **


- 전문직 종사자들은 특히나 자신의 제안이 거절됐을 때 당황해 하고 감정적인 상처를 받는 경우를 보게 된다.


- 그러나 의사들을 떠올려보라. 의사들은 환자들을 친절하게 돌보지만 초연한 태도를 고수한다.


- 의사들은 환자에게 처방을 내리고 환자가 그것을 충실히 따라 줄 것을 바라지만 환자가 그것에 따르지 않았다 하더라도 그것 때문에 노심초사하지는 않는다.



- 의사는 최선의 충고를 함으로써 자신의 역할을 한 것이고, 그것에 따르는 것은 어디까지나 환자의 몫이다. 억지로 치료를 강제할 수는 없다.


- 만약 고객이 당신의 제안을 거부한다 하더라도 당신은 그것을 개인적인 감정으로 받아들여선 안된다.





- 당신은 고객에게 최선의 제안을 했고 그 제안을 받아 들이는 것은 고객의 몫일 뿐이다.


- 그렇게 생각해야 거절이나 실패에서 오는 고통을 적게 받을 수 있다.






Posted by ETHOS 조우성변호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