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11.06 23:53


제가 좋아하는 '맹자'의 한 구절입니다.


"유수지위물야 불영과불행(流水之爲物也 不盈科不行)"

흐르는 물은 웅덩이를 채우지 않고서는 앞으로 나가지 못한다.


처음부터 너무 큰 잔만을 찾지 말고

작은 잔을 꽉 채운 다음에 그 잔이 넘치면 

더 큰 잔으로 자연스레 옮기자는 말을 후배에게 하곤 했습니다.


제 스스로에게도 마찬가지인 것 같습니다.


일단 앞의 웅덩이를 채워야 그 다음으로 나아갈 수 있는 법.


내 앞에 놓인 웅덩이를 옆으로 요령껏 피하려 하기 보다는

과연 어느 정도의 내 노력이 들어가야 이를 채울 수 있을지

직면해 보고자 합니다.


사서 고생할 필요는 당연히 없겠지만


웅덩이를 피하려고 머리 굴리는 시간에 


차라리 웅덩이를 채우겠다는 마음을 가져 봅니다.

Posted by ETHOS 조우성변호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