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 4. 29. 00:52

조우성변호사의 에토스이야기 : 지혜를 감추는 것이 때로는 더 큰 지혜이다


분류 : Ethos > Thoughtful

What is ETHOS?

매력있는 사람, 존경받는 사람에게는 아리스토텔레스가 말하는 Ethos가 있다고 생각됩니다.

저는 Ethos의 구성요소를 머릿글자를 따서 다음의 네 가지로 분류해 보았습니다.

1) E - Empathy(공감능력)

2) TH - Thoughtful (사려깊은, 지혜로운)

3) O - Objective (객관적인, 냉철한, 목표지향적인)

4) S - Self Improvement (자기계발)


<인용문>

은(殷)나라의 주왕(紂王)은 몇날 며칠을 지새우며 잔치를 벌이고 술에 절어 있었기 때문에 날짜 관념도 없이 세월을 보냈다.

그러던 어느날, 문득 오늘이 며칠인지 궁금해진 그는 주위의 신하들에게 오늘이 며칠이냐고 물었다.

하지만 그들 역시 날짜를 아는 사람이 하나도 없었다.

그래서 주왕은 사람을 보내 기자(箕子)에게 물어보도록 명하였다. 주왕의 명을 받은 기자는 너무도 한심하여 속으로 이렇게 생각했다.

 

‘천하의 주군이 날이 가는 것도 모르고 술에 절어 있구나. 이러다가는 천하의 행방마저 위태로워지겠다.

온 나라의 사람들이 모두 날이 가는 줄을 모르고 있는데 나만 혼자 알고 있으면 내 몸이 위태로워질 것이다.’

 

그리하여 기자는 주왕의 사자(使者)에게 자신도 술에 취해 날짜를 잊어버렸다고 핑계를 댔다.

 

반면에 비간(比干)은 주왕이 정사를 돌보지 않고 음란한 행동을 일삼자 목숨을 걸고 충언을 했다.

그러자 주왕은 “성인의 심장에는 일곱 개의 구멍이 있다고 들었다.“며 그의 가슴을 갈라 심장을 꺼내 보았다.

 

<나의 생각>

 

#1

한 때 유행했던 CF 장면

‘남들이 다들 “Yes” 라고 할 때 당당히 혼자서 “No”라고 말할 수 있는 사람’.

 

#2

주역의 36번째 괘는 명이괘이다.

어떤 일의 길흉이 궁금해서 점을 쳐보았는데, 이 괘가 나왔다면 어떻게 해석해야 할까?

명이 괘 자체에 대한 설명(괘사)은 어려움에 처했어도 자신의 뜻을 굳게 지킴이 이롭다.라고만 되어 있다.





이에 대한 해설서(단사, 상사)에는

 

(1) ‘자신의 밝은 지혜를 감추라‘(단사)

(2) ‘군자는 이러한 암흑시대에 많은 사람을 대할 때, 자신의 총명함을 감춤으로써 오히려 지혜롭게 처신한다.’(상사)

 

라고 풀이한다.

 

즉, 자신의 총명함을 감추고 드러내지 말아야 한다는 지혜를 가르치고 있다.

 

요즘 같은 자기 PR 시대.

자신의 총명함과 재주높음을 세상에 드높이 알려도 시원찮을 판에 자신의 총명과 재주를 숨기라고?

그리고 그것이 지혜라고?

 

#3

 

삼국지 중의 한 장면.

위(魏)나라 조조(曹操)는 촉(蜀)나라 유비(劉備)와 한중(漢中) 땅을 놓고 싸우면서 진퇴를 놓고 깊은 고민에 빠져 있었다.

밤 늦게 암호를 정하려고 찾아온 부하에게 조조는 그저 계륵(鷄肋 ; 닭의 갈비)이라고만 할 뿐 다른 말은 하지 않았다.

부하는 돌아가 막료들과 계륵이 무슨 뜻인지 상의하였으나 아무도 영문을 알지 못하는 가운데, 주부(主簿)로 있던 양수(楊修)만이 조조의 속마음을 알아차리고 짐을 꾸리기 시작하였다.

사람들이 이유를 묻자 양수는 “무릇 닭의 갈비는 먹음직한 살은 없지만 그냥 버리기는 아까운 것이다.

공은 돌아갈 결정을 내릴 것이다(夫鷄肋 食之則無所得 棄之則如可惜 公歸計決矣)”라고 말하였다.

양수는 계륵이라는 말에서 한중 땅이 계륵과 마찬가지로 버리기는 아깝지만 그렇다고 무리해서 지킬 만큼 대단한 땅이 아니라고 생각하는 조조의 의중을 파악한 것이었다.

 

조조는 양수가 이처럼 자신의 의중을 꿰뚫어 보고 있음에 놀라면서도 군심(軍心)을 소요하게 한 죄목으로 양수를 참수하게 했다.

양수는 자신의 총명함으로 인해 명(命)을 제촉한 것이다.

 

#4

 

다시 한 번 주역 이야기

주역의 모든 괘는 어떤 형상을 본떠서 만든 것이다.

 

명이 괘의 경우는 땅을 상징하는 곤(坤)괘(☷)가 위에, 불을 상징하는 이괘(☲)가 아래에 놓여 있는 것으로서, 결국 태양이 땅 아래로 내려가 있는 형국이다.

밝음이 땅 속으로 숨어 들어가 있는 형국.

아직은 그 밝음이 땅 속에서 나오기에는 시기가 무르익지 않았다는 이야기.

만약 그 밝음이 너무 빨리 세상에 나오게 될 경우, 뜻하지 않은 화를 입을 수 있다는 것인데..

 

#5

 

중국과 사업을 많이 하는 어느 사장님이 알려 주신 이야기.

중국인들이 가훈으로 가장 많이 쓰는 말은 바로 ‘난득호도(難得糊塗)’

 

이 말이 나오는 원문은 중국 청나라의 화가 겸 서예가로 유명한 정판교의 글.

“聰明難,糊塗難,由聰明轉入糊塗更難. 放一著,退一步,當下心安,非圖後來福報也”

 

“총명하기도 어렵고, 어리석기도 어렵다. 총명한 사람이 어리석게 되기는 더욱 어렵다.

집착을 놔버리고, 한 걸음 물러서, 마음을 놓아버리면, 편안하다. 뜻하지 않고 있노라면 후에 복으로써 보답이 올 것이다”

 

난득호도를 글자 그대로 해석하면 어리숙해 보이는 게 어렵다’는 뜻이다.

 

이 말이 나온 유래는 다음과 같다.

어느 날 정판교는 정묵이라는 친구로부터 편지를 받았는데 조상 대대로 물려받은 가옥의 담장에 문제로 이웃과 소송이 붙었으니 편지를 써서 흥화현 지현에게 부탁해달라는 것이었다.

요즘 말대로 하면 기관에 압력을 좀 넣어주라는 것이었다. 정판교는 서신을 다 읽고 다음과 같이 시를 써서 회신했다.

 

“천리나 편지를 보낸 것이 담장 하나 때문인가? 그에게 몇 자를 양보하면 또 어떤가? 만리장성은 아직도 남아 있는데 어찌 진시황은 보이질 않겠는가.”

그리고 나중에 난득호도(難得糊塗,어리석기도 어렵다)란 글과 흘휴시복(吃虧是福, 손해 보는 것이 복 받는 것이다)라는 두 개의 큰 글자를 써서 보냈다.

 

#6

 

중국의 유학자인 정이천은 ‘지혜를 감춘다’는 것이 단지 자신의 목숨만을 지키려고 비겁하게 처신하는 것은 아니라고 말한다.

 

“만약 자신의 지혜만 옳다고 여겨 모든 것을 시시콜콜 따지고 살피면,

마음 속에 분노가 일어나 관대하고 포용력 있는 균형감을 잃게 되어 사람들을 혼란하고 불안하게 만든다”

 

#7

 

‘재주가 많으면 덕이 부족하다’는 말이 있다.

꼭 그런 것은 아니지만 왠지 경험적으로 맞는 말인 것 같다.

주위 사람들도 똑똑하다 창찬하고 그러다보니 자기가 남들 보다 우월하다는 마음이 생긴다. 그러면서 자기보다 늦은 사람들을 우습게 보는 마음이 싹튼다.

그래서 사람들에게 그것도 모르냐고 짜증내고 함부로 말하는 습관이 생긴다.

그런 취급을 당하는 주위 사람들은 은근히 기분이 나빠지고 그래서 그사람을 차츰 멀리하고 안 좋은 소리를 하게 된다.

 

그걸 머리 좋은 사람은 괜히 자기를 미워한다고 생각하고 세상은 자기편이 아니라고 생각한다.

대체적으로 머리좋은 사람들은 예민하고 내성적인 경향이 있는데 그렇게 사람들이 자기를 멀리하는 것을 느끼게 되면 마음에 상처를 받고 그 상처 때문에 점점 더 세상을 원망하게 된다.

그래서 점점 더 성격이 삐딱해지고 근거 없는 피해의식이 생긴다.

그 증세가 심해지면 세상은 자기같이 똑똑한 사람을 이해 못하고 미워하는 바보들만 사는 곳이라고 생각한다.

그래서 세상에 막말을 하고 세상 대부분의 사람들이 맞다고 주장하는 것은 무조건 틀리다고 생각하게 된다.

세상 눈을 크게 뜨고 살아가다보면 절세 고수들이 곳곳에 숨어 있는 것을 발견하고 내가 조그만 재주를 믿고 철없이 까불었구나 하는 생각이 든다.

 

#8

 skr

긴 글을 쓰고 보니

몇 개의 키워드가 떠오른다.

재주

겸손

지혜

‘재주’가 높은 것은 나쁜 일이 아니다.

하지만 그 ‘재주’를 믿고, 그 ’재주‘에 기대어 자기교만에 빠지고 독선에 빠지는 일은 하지 말아야 할 것이다.

 그것이 바로 지혜가 아닐까.

 

Posted by ETHOS 조우성변호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