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 1. 1. 00:54

‘아부의 기술’이라는 책에는 아부에 관한 색다른 시선이 소개되어 있다.

상대방이 나에게 아부하고 있다는 것을 내가 눈치챌 경우 내 기분은 반드시 나쁠까?

영국의 극작가 버나드 쇼는 "당신이 누군가에게 아부한다는 것은, 곧 당신이 그를 아부할 만한 가치가 있는 사람이라고 여기기 때문이다. 따라서 아부 받는 당사자는 누군가 자신에게 아부하고 있다는 사실을 눈치채더라도 좀처럼 화를 내지 않는다. 오히려 고맙게 생각한다.“고 말한다.

19세기 미국의 시인이자 사상가인 랄프에머슨은 "아부에 현혹당하지는 않을지라도 아부를 싫어하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 아부란 자신의 비위를 다른 사람이 맞춰야 할 정도로 자신이 중요한 사람이라는 사실을 여실히 보여주는 행위이기 때문"이라고 했다.

아부는 ‘당신은 내게 아주 중요한 사람입니다.’라는 메시지를 전달해 준다는 점에서 상당한 효용이 있다는 결론을 내리고 있다.

'협상 > good will' 카테고리의 다른 글

협상 상대방에게 관심을 가져주는 것은 강력한 무기이다  (0) 2012.03.03
에토스 파워를 기르자  (0) 2012.02.20
'아부'의 미덕  (0) 2012.01.01
공감적 경청의 방법  (0) 2012.01.01
경청이 필요한 이유  (0) 2012.01.01
결국은 단골이 중요  (0) 2011.12.31
Posted by ETHOS 조우성변호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