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조우성변호사의 에토스이야기 : 다산과 황상

나를 세우는 ETHOS/self-improvement

by 조우성변호사 2013. 2. 10. 19:03

본문


다산 정약용이 열다섯 설 난 어린 제자 황상에게 문학과 역사를 공부하라 했더니 제자가 머뭇거리며 이렇게 말했다.

"저한테는 병이 세가지가 있어서요. 첫째는 둔하고, 둘째는 꽉 막혔고, 세째는 미욱합니다."

나름 겸손한 척한다. 정약용은 이렇게 말해주었다.

"공부하는 자들은 큰 병을 세 가지나 가지고 있는데 너는 하나도 가지고 있지않구나. 첫째는 기억력이 뛰어난 것으로, 이는 공부를 소홀히 하는 폐단을 낳고,

둘째난 글 짓는 재주가 좋은 것으로, 이는 허황한 데 흐르는 폐단을 낳으며,

셋째는 이해력이 빠른 것으로, 이는 거친 데 흐르는 폐단을 낳는단다. 

둔하지만 공부에 파고드는 자는 식견이 넓어질 것이고, 

막혔지만 잘 뚫는 자는 흐름이 거세질 것이며, 

미욱하지만 잘 닦는 자는 빛이 날 것이다. 

파고드는 방법은 무엇이냐. 근면함이다. 

뚫는 방법은 무엇이냐. 근면함이다. 

닦는 방법은 무엇이냐. 근면함이다.

그렇다면 근면함을 어떻게 지속하느냐. 마음가짐을 확고히 하는 데 있단다."


부연설명이 필요없겠다. 단점은 곧 장점이다. 스승이 제자에게 말하고 싶은 것은 자질이 아니라 가진것을 얼마나 계발하느냐 아니었을까. 


더 숲 출판사 의 

[반성-되돌아보고 나를 찾다]중에서

"세상을 바로 살기 위한 여섯가지 반성"-

태그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