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비즈니스 에토스 : 조직 내에서 두각을 나타내는 세 유형의 사람

업무력강화 프로그램/Objective

by 조우성변호사 2013. 5. 6. 01:22

본문

조우성 변호사의 비즈니스 에토스

조직 내에서 두각을 나타내는 세 유형의 사람


세계적인 스포츠 매니지먼트 회사 IMG의 창업자이자 뛰어난 경영 컨설턴트인 마크 맥코맥은 자신의 저서 "하버드 MBA에서도 가르쳐주지 않는 것들"에서 성공하는 회사 내 조직원을 세 부류로 나누어 설명하고 있는데, 그 첫째가 일을 만들어 내는 유형, 둘째가 일을 관리하는 유형, 셋째가 서로를 연결하고 결속시켜주는 유형이라고 한다.





일을 만들어 내는 유형은 새로운 제품이나 서비스를 개발하고 새로운 고객을 확보함으로써 수입원을 창출해 내는 사람이다. 


일을 관리하는 유형은 아이디어가 적절하게 수행되어 이익을 낳을 수 있도록 관리하는 유형인데, 회계 담당자나 총무담당자 등 기업의 살림을 맡아 하는 사람이 이에 속한다. 


마지막으로 업무를 연결하고 결속시켜 주는 유형은 코디네이터라 할 수 있다. 이 유형의 사람들은 앞의 두 유형의 사람들을 적절히 컨트롤하면서 만족감을 느끼게 되는데 일반적으로 보스가 이 유형에 속한다.


일을 만들어 내는 유형에 속하는 직원들은 어느 조직에서나 빨리 높은 자리로 승진할 가능성이 높다. 일을 관리하는 유형에 속하는 사람들 역시 높은 자리로 승진할 수 있지만 상대적으로 첫번째 유형보다는 승진속도가 느리다.


그리고 업무를 연결하고 결속시켜주는 유형의 사람들은 주변에 위 2가지 자질을 지닌 사람들을 끌어 모은다. 이 세번째 유형의 사람들은 적절한 완급을 조절하면서 성과를 내는데, 경우에 따라서는 아예 독립하는 경우가 많다.


그런데 문제는 위 각 유형을 조금씩 갖추고 있는 사람은 조직에서 두각을 드러내지 못한다는 점이다. 자신의 강점이 어디에 있는지를 파악하고 그 강점을 조직 내에서 정확히 인지할 수 있도록 유무형의 캠페인을 벌일 필요가 있다.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